김부선이 국회의원 자리 제안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무사 방송 기원' 특집으로 꾸며져 김부선, 강균성, 사유리, 조영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부선은 "미혼모가 손가락질 받고 비난받을 대상은 아니고 격려해주고 지원해줘야 하는 존재"라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자 김구라가 "김부선을 국회로 보내야한다"고 했고 김부선은 "몇 군데서 비례대표 제의가 온 적이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그렇지만 나는 춤추고 노래하는 것이 좋다"며 원치 않음을 전하며 "만약 국회의원이 됐다면 윤리위원회에 넘어가 잘렸을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