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에 출연한 아이린이 '치킨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들과 조이가 출연해 서초구 양재동에서의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린은 '특별히 못 먹는 음식이 있냐'는 이경규의 질문에 "닭 빼고는 다 잘 먹는다"고 답해 이경규를 놀라게 했다. 이경규는 "닭을 왜 안 먹냐"며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아이린은 "어렸을 때 일주일 내내 어머니가 치킨을 시켜주셨다"며 "그때 심하게 체하고 그 뒤로 못 먹겠더라. 오리는 괜찮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