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사유리(맨 아래 오른쪽 사진)가 '야동(야한 동영상) 전도사'를 자처한 가운데 강남과의 친분을 언급했다.

둘 모두 일본 출신으로 한국에서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무사 방송 기원' 특집으로 배우 김부선과 가수 강균성, 사유리, 방송인 조영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연예계 야동 전도사로 알려진 사유리는 자신이 보낸 야동을 가장 많이 보는 이로 가수 강남을 꼽으며 "강남이 너무 외로워해서 2주에 한 번 만난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이런 저런 얘기를 해준다"며 "강남의 (연애의) 역사를 다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강남이 이모뻘도 만난 적이 있다"며 "강남이 순수한데 끼가 있는 여자를 좋아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