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충격패다.

맨유(잉글랜드)가 23일(한국시간) 스위스 바젤 상크트 야콥 파크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5차전 FC바젤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승점 12(4승 1패)를 유지하며 조 1위 자리 사수에는 성공했다.

그러나 2위 바젤(승점 9)과 3위 CSKA모스크바(승점 9·러시아)가 추격권에 위치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맨유의 부분 로테이션이 실패했다.

무리뉴 감독은 부상에서 복귀한 포그바와 로호를 선발 출전시켰고, 린가드, 루카쿠, 마르시알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갔지만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았다.

전반 42분 펠라이니의 헤더와 추가시간 로호의 장거리 슛은 골대를 직격했다.

후반에는 페이스마저 밀렸다.

바젤이 홈팬들의 열광적 응원에 힘입어 맨유를 몰아붙였다.

결국 실점을 하고 말았다.

후반 45분 왼쪽 측면에서 페트레타가 낮게 깔아 찬 크로스를 문전으로 질주하던 미하엘 랑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집어넣어 결승골을 뽑아냈다.

무리뉴 감독은 패배에 아쉬워하면서도 수긍했다.

경기 후 "하프타임 때 5-0을 만들었어야 하는데 찬스를 못 살렸다.계속해서 볼을 점유했고 많은 찬스가 있었기에 아쉽다.그러나 후반전에는 확실히 어려웠다.바젤이 열정적이었고, 역습 찬스를 계속해서 만들었다.우리는 패배했다"고 패배를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