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멤버 박용인이 ‘백년손님’을 통해 결혼 생활과 10개월 된 아들을 최초 공개한다.
23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스튜디오에는 음원 차트 1위를 휩쓰는 감성 그룹 ‘어반자카파’의 멤버 박용인이 출연한다.
‘결혼 2년 차’ 남편이기도 한 박용인은 ‘백년손님’ 첫 출연에 아내와의 첫 만남부터 첫 키스까지 연애 풀 스토리를 최초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MC 김원희가 “아내의 어디를 보고 반했냐”고 질문하자 박용인은 바로 “얼굴이 너무 예쁘다”라고 대답해 미모의 아내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박용인은 “21살 때 아내의 얼굴을 보고 첫눈에 반해 당시 유행하던 미니홈피로 쪽지를 보냈다”며 말문을 열었다. 박용인은 “어떻게 해서 두 번을 만났는데 그 이후에 연락이 없었다. 차였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아내는 영국으로 유학을 갔다고 하더라. 헤어지고 나서 오랜 시간이 지난 후 우연히 그 소식을 듣고 SNS를 통해 다시 연락을 했는데 마침 아내가 잠깐 한국에 들어와 있던 때였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박용인은 “유학 생활을 하는 아내가 한국 음식이 그리웠을 거라 생각했다”며 “아내에게 ‘곱창에 소주 한 잔’을 하자고 청했고 그날 첫 키스를 하게 됐다. 그 계기로 다시 아내와의 만남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아내가 다시 영국에 돌아가며 두 번째로 헤어지자고 말했지만 박용인은 포기하지 않았다고.
박용인은 “아내가 좋아하던 매운 닭발을 들고 서프라이즈로 직접 영국으로 갔다”고 말해 모두를 또 한번 놀라게 했다. 예고 없는 방문에 깜짝 놀랐던 아내도 1년 반의 유학 생활 동안 계속 두 달에 한 번씩 영국까지 찾아오는 박용인의 정성에 믿음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고. 박용인은 “비용도 만만치 않았지만 저금 이런 것들을 생각하지 않고 다 썼다”며 무엇도 막을 수 없던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며 당시의 연애 시절을 낱낱이 밝혔다는 후문.
또한 박용인은 생후 10개월 된 아들 다원이를 최초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스튜디오 패널들은 박용인과 똑 닮은 아들 다원이의 귀여운 모습에 놀라워했다.
그룹 어반자카파의 감성보컬 박용인의 로맨틱한 장거리 연애 풀스토리는 23일(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기야 백년손님 박용인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