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부선이 김구라에게 적극적으로 애정을 표현했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무사방송기원' 특집으로 배우 김부선, 노을 강균성, 방송인 사유리, 조영구 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부선은 김구라에게 "저 전화번호 좀 주세요"라며 "전복 같은 거 선물 들어오면 잘 다듬어 드리겠다"고 말하며 대시했다.
이어 그는 "3년 전에 김구라 씨 뵙고 정말 설Ž 완전 내 스타일이다. 한 번도 남자에게 프러포즈를 해 본적 없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또 김부선은 "동현이(김구라 아들)을 잘 키워줄 수 있다"고 폭탄 발언을 했고 김구라는 "우리 엄마 놀라신다"며 땀을 뻘뻘 흘려 웃음을 자아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