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이 연습생 개개인의 매력이 담긴 영상을 준비했다. 예비팬들을 위한 '입덕' 창구가 개방됨에 따라 활발한 팬영업이 예측된다.

JTBC '믹스나인'은 오늘(23일) 오후 6시 '아이컨택(Eye Contact)캠'을 공개한데 이어 순차적으로 25일까지 '경연 직캠 1분 선공개' 영상들을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 등을 통해 오픈한다.

가장 먼저 공개된 1차 '아이컨택 캠'은 합숙 기간 동안 경연 무대를 준비했던 소년, 소녀들이 카메라를 앞에 두고, 연습하는 모습을 찍은 영상이다. 자기 파트에서 카메라를 바라는 것이 포인트.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강렬하게, 혹은 달달한 눈웃음을 장착하고 연습에 몰두하고 있어 팬들을 '심쿵'하게 만들 전망이다.

남녀 포지션 배틀 현장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경연 직캠 1분 선공개' 영상은 오는 25일 공개될 예정이다.

첫 탈락자를 가릴 첫 배틀 무대인 만큼 치열한 서바이벌 속에서 자신의 실력을 발휘한 소년, 소녀들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믹스나인' 관계자는 "짧은 영상에도 소년 소녀들의 각각의 개성이 살아있다. 총 170명의 참가자들의 색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롭게 팬이 되고, 자신이 응원하는 참가자를 활발하게 영업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믹스나인'은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가 직접 전국 70여 기획사를 찾아 새로운 스타 발굴에 나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남녀 각각 9명의 최종 멤버가 선발 된 후, 총 투표 결과에 따라 남자 또는 여자 한 팀만 데뷔할 수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