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장이 열리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오늘 시황에서는 뉴욕 3대 지수가 1년 동안 어떤 흐름을 이어왔는지 그래프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다우지수 52주 그래프 확인해보겠습니다. 작년에 19000선부터 현재 23000선을 돌파하기까지 연초대비 상당히 꽤 큰 상승폭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11월 8일 23562선을 찍었다고 조금씩 후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결국 지난 21일 이었죠, 23590.92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미 증시 선전의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이어서 나스닥 지수 그래프입니다. 5300선에서 시작한 나스닥 지수, 현재 6800선을 돌파하며 아주 좋은 흐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틀 전 미국 증시가 동반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었는데, 어제 장에서 나스닥 지수만 또 한 번 상승하면서 6867선에서 종가 기준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특히 나스닥 지수에는 연일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FAANG주가 대거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S&P500지수도 연간으로 살펴보시면 역시 우상향 곡선을 그리며 꾸준히 상승 흐름 나타낸 거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월 21일 2599P에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같은 날 장중에서는 2600선을 처음으로 돌파하기도 했는데, 3일이 지난 현재는 그보다 살짝 떨어지면서 2597P에서 종가 형성하고 있습니다.
다음 혼조세로 마감한 유럽증시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범유럽 스톡스600 지수는 전일 대비 0.02% 상승하며 강보합권에서 장 마감했습니다. 23일 증시는 어제 급락했던 중국 장이 악재로 작용하면서 하락세로 출발했었으나 경제지표 등이 예상보다 좋은 결과로 발표되면서 손실을 만회하는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독일 닥스 지수는 0.05% 떨어지며 약보합권에서 마감됐는데요, 어제 1.6% 가까이 많이 떨어지면서 현재 13000선을 가까스로 웃돌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독일에서는 연정 협상에 불참해온 사민당이 협상 참여에 열린 입장을 보이면서 초반의 큰 낙폭을 줄여 나갔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프랑스 꺄끄 지수까지 살펴 보시면요, 전날보다 0.5% 오르며 5397선에서 종가 마쳤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시아지역 확인해보겠습니다. 중국증시는 지난해 12월 이후 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습니다. 제가 보통 시황을 전하면서 2% 넘게 떨어지는 경우는 거의 본적이 없는데, 아주 드물게 많이 조정을 받는 모습입니다. 상해종합지수 전날보다 2.29%나 밀리면서 3351.92로 거래 마쳤습니다. 출발부터 약세를 기록하고 있고 하루 종일 하락세를 면치 못하면서 결국 폭락장을 기록했습니다. 최근 중국 당국이 주가 급등을 경계하고, 주가 상승세에 제동을 걸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으면서 증시가 다소 조정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중소형주 중심의 선전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57.83포인트(2.92%) 내린 1,924.45에 마쳤습니다.
한편 일본은 어제였죠, 23일 '근로감사의 날'을 맞아 휴장했습니다. 어제 종가 기준 22523.15를 기록하고 있는 것까지 전해드립니다.
전세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