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한혜진이 미국 뉴욕 패션위크에 대한민국 대표로 공식 초청을 받아 모델이 아닌 셀러브리티로 참석했다.

한혜진은 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222회에서 대한민국 대표로 뉴욕 패션위크에 참석, 추억여행을 그린다.

'나 혼자 산다' 측은 "8년 만에 뉴욕에 금의환향한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공개된다"고 밝히며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한혜진은 도도한 표정으로 패션쇼를 보며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한다.

그러나 해당 장면은 그가 울음을 참고 있는 순간이었다.

한혜진은 인터뷰에서 "눈물을 꾹 참았다"고 당시 심정을 고백한 것으로 알려져 과연 어떤 이유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뉴욕 방문 당시 한혜진은 경호원이 붙는 VIP 의전 서비스를 받고, 무대 뒤에서 디자이너와 만나는 등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최정상 모델다운 면모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한혜진은 뉴욕 활동 당시의 인연을 오랜만에 만나 11년 전 뉴욕에 와서 처음으로 찍은 폴라로이드 프로필 사진 등을 보면서 추억 여행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