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삼성 주요 선수들이 27일 벽화 그리기에 참여한다.

주장 김상수를 비롯해 박해민 구자욱 장필준 백정현 등 선수 20명은 이날 오후 3시부터 벽화 그리기에 나선다.

장소는 월배로 경북기계공고 벽면이다.

이번 활동은 기존의 봉사활동과 다른 것을 고민하던 중 대구시와 함께 기획하게 됐다.

벽화 그리기 활동은 대구시에서 도시환경정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벽화의 주제는 ‘사계절의 숲’. 경북기계공고 일대 담장은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도로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회색 벽으로 만들어져 있다.

여기에 사자 군단의 손으로 다채로운 색채의 숲으로 꾸밀 예정이다.

담장의 길이는 약 200미터 정도다.

이번에 참여하지 않는 선수들은 12월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진행하는 ‘라팍 야구클리닉’에 함께 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 선수단은 32박 33일간의 마무리 훈련을 마치고, 26일 김해국제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