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울산대학교가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주명찬 감독이 이끄는 울산대는 24일 전남 나주스포츠파크에서 열린 ‘IBK기업은행 2017 천하장사씨름 대축제’ 대학부 단체전에서 대구대학교를 4-2(7전4선승제)로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춘천소양강배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준우승을 기록하며 아쉬움을 삼켰던 울산대는 이로써 시즌 마지막대회에서 승리, 상금 1500만원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뒀다.

첫 주자 김덕일(경장급, 75㎏이하)부터 일곱 번째 박재현(장사급, 145㎏이하)까지 7명 모두 제 몫을 해냈지만, 그 가운데서도 팀의 두 번째 노범수(소장급, 80㎏이하) 활약이 두드러졌다.

시즌 5관왕답게 팀의 중심을 잡아줬다.

용인대와의 준결승전은 물론 결승에서도 노범수는 맹활약을 펼쳤고, 결국 왕좌를 차지하게 됐다.

한편, 여자부 체급별 경기에서는 콜핑 듀오 양윤서와 임수정이 나란히 매화장사와 국화장사에 올랐다.

양윤정과 임수정은 한유란과 박원미를 각각 2-0(3전2선승제)으로 돌려세우며 최강자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날 우승으로 양윤정은 3관왕(단오, 추석, 천하장사)에, 임수정은 4관왕(설날, 단오, 추석, 천하장사)을 달성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