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유인태(사진) 전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의 지시로 국가정보원 예산을 청와대에서 가져다 쓰는 관행은 없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 특수활동비 사용처를 놓고 이런 저런 해명을 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서는 "그 사람이 저렇게 구질구질한 친구가 아니었고 원래 좀 화끈한 친구였다"며 "자기가 엊그제 한 말을 또 뒤집고 저렇게 말 바꾸기가 쉽지 않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24일 유 전 의원은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국정원 특활비의 청와대 상납 문제와 관련해 "수석들한테는 월 500만원 정도 특활비를 준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취임 후 수석보좌관을 모아놓고 '우리 역사에 당당합시다, 투명합시다'라고 했다"며 참여정부 시절 폐지된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국정원 예산을 청와대에서 가져다 쓰는 관행은 없어졌는데 다 하자고 그래서 (기록은) 남겼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제가 알기로는 김영삼 정부 때까지는 (국정원) 특활비를 쓰는 게 관행이었다"며 "그래서 강삼재 (신한국당) 사무총장인가가 국회의원 총선거 때 지원한 자금이 국정원 자금이었다는 이런 얘기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때는 롯데호텔이나 플라자호텔, 조선호텔 등 (청와대와) 가까운데 (사람들을 만나기 위한) 수석들의 방이 있었다"며 "모든 수석은 아닐지 모르겠지만 이런 식으로 국정원의 현금도 갖다 쓰고, 호텔방 같은 것의 임대료를 대납하기도 하고 그랬는데 우리 정부에서는 일절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