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고종수(40) 감독이 대전 시티즌을 이끈다.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의 대전 시티즌은 24일 "팀을 이끌 신임 감독에 고종수 전 수원 코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구단 측은 "고 신임 감독은 현역시절 축구천재, 앙팡테리블(무서운 아이)로 불리며 뛰어난 능력을 보유한 선수로 잘 알려져 있다"며 "지역 축구계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고심을 거듭한 끝에 고 신임 감독을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감독 선임으로 김호 신임 대표이사와의 특별한 인연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고 신임 감독은 김호 대표이사가 수원 삼성 감독 재임 시절 총애하는 애제자로 그라운드에서 함께 호흡했다.

또한 2007~2008년에는 대전 시티즌에서 사제지간으로 재회하기도 했다.

고 신 임 감독은 "감독은 그라운드에서 자신은 프런트에서 함께 합심한다면 대전 시티즌을 튼튼한 반석 위에 올려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호 대표는 "가장 중요한 과제였던 신임 감독 인선이 마무리된 만큼, 선수단 운영에 대한 전권을 고종수 감독에게 넘기고 남은 기간 동안 선수단 구성 및 전지훈련 준비 등 주요 현안을 결정지을 것"이라며 "2018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고 신임 감독은 1996년 수원삼성블루윙즈 입단, 1996 제26회 애틀란타 올림픽 국가대표, 1998년 제16회 프랑스월드컵 국가대표, 2000년 제27회 시드니 올림픽 국가대표, 2003년 교토 퍼플상가 이적, 2006년 전남 드레곤즈 이적, 2007년 대전시티즌 이적, 2011년 매탄고(수원삼성블루윙즈 U-18) 코치, 2013년부터 수원삼성블루윙즈 코치를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