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전 1시 13분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건물 지하 1층 노래방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약 1시간 만에 진화됐다.

서울 강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로 노래방에 있던 이 모(62) 씨가 의식을 잃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3시 33분 결국 숨졌다.

얼굴에 화상을 입은 고 모(36) 씨와 연기를 들이마신 다른 2명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 건물에 있던 다른 9명은 대피했다.

이 노래방 1호실에서 시작된 불은 노래방 일부와 반주기·에어컨 등 집기를 불태워 소방서 추산 600만원(부동산 400만 원·동산 200만 원)의 재산피해도 냈다.

경찰은 일단 방화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소방당국과 함께 오전 8시 화재 원인 등에 대한 합동조사를 벌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