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24일 생애 네 번째 유러피언 골든슈를 받았다.

메시는 "운이 좋아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다.더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유럽 축구전문지가 연합한 '유러피언 스포츠 미디어'에서 주관하는 유러피언 골든슈는 유럽 프로축구 1부리그 정규리그 무대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메시는 2016-2017시즌에 37골을 넣어 74점을 받아 2~3위에 자리한 포르투갈 스포르팅의 바스 토스트,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의 오바메양를 따돌렸다.

2012-2013시즌에 이어 4년 만이자 통산 4번째 이 상을 받은 메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