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의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40대 주부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심천우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심천우가 범행 당시 얼굴도 가리지 않은 점 등을 근거로 애초부터 의도적으로 살해를 계획했음을 강조했다.

24일 창원지법 형사4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강도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심천우(31)에게 사형,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20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울러 살해현장에는 없었지만 납치와 시신유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강정임(여·36)과 심천우의 6촌 동생(29)에게 각각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이들 일당이 범행 후에도 수사기관에서 허위진술을 하는 등 범행을 숨기기에 급급한 점을 강조하면서 미리 마대자루와 케이블타이를 산 점과 범행과정에서 나눈 대화 등을 종합해 사전에 납치강도 모의를 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심천우는 피해자를 목 졸라 살해한 후 심적 동요 없이 마대자루에 담은 후 시신을 유기했다"며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도 않는 등 처음부터 사람을 납치해 돈을 뺏은 후 살해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심천우는 최후 진술에서 "전부 제 잘못이다.피해자, 유가족에게 죄송하다.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고 강정임은 "너무 큰 죄를 지어 죄송하다"고 말했으며 6촌 동생도 "피해자, 유가족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심천우 측 변호인은 "무고한 사람을 납치해 죽인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고 피고인도 죄를 달게 받겠다고 한다"면서도 "계획적으로 살해 의사는 없었고 범행 후 자살을 생각했을 정도로 괴로워했던 점을 양형에 감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심천우는 지난 6월 24일 오후 8시 30분쯤 경남 창원시에 있는 한 골프연습장 주차장에서 주부 A(여·47)씨를 납치해 경남 고성군의 한 폐주유소에서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현금 410만원을 인출했으며, 강정임과 6촌 동생은 납치와 시신 유기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6촌 동생은 범행 3일만인 지난 6월 27일 경남 함안에서 경찰에 검거됐고 심천우와 강정임은 전국을 돌아다니다 7월 3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모텔에서 붙잡혔다.

해당 사건의 선고공판은 오는 12월 21일 오전 9시 50분에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