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유아인을 저격해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
25일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여성이니까 여성인권에만 힘쓴다. 흑인한테 백인인권 존중하는 흑인인권운동하라는거랑 뭐가 다른건지. 페미 코스프레하고 페미 이용한건 내가 아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유아인이 “여성이니까 여성 인권에만 힘쓴다는 말은 남성들에게 남성이니까 남성 인권에만 힘쓰라는 말과 같다. 타인의 이해와 존중을 원한다면, 개인에 매몰되지 말고 타인을 존중하며 함께하라는 말씀 드렸던 것”이라고 남겼던 글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한서희는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밝히고 남다른 발언을 쏟아내왔다. 대마초 흡연으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후 인스타라이브를 통해 페미니스트라 밝히면서 실시간 검색어로 페미니스트가 올라오기도 했다. 당시 한서희는 “페미니스트라는 이유로 유명해지기보다 제가 화제인 걸 이용해 페미니스트인 걸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서희는 자신이 피우는 담배의 이름을 당당하게 밝히고, 욕을 먹을 걸 알지만 걸그룹으로 데뷔하겠다는 등 솔직한 발언들로 이목을 끌었다.
그러나 일부 발언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트렌스젠더는 여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으며, 또 엑소 팬들을 비하하는 용어를 썼다가 여론이 좋지 않자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한서희는 "생각없는 장난스러운 발언으로 기분 나쁘셨으면 죄송하다. 여성시대 카페를 한다고 해서 아이돌 팬분들, 다른 연예인분들을 비난하지 않는다. 이 모든 건 그러한 단어들의 어원을 잘 몰랐던 무지함에서 나온 발언들이였다. 다음 방송 때 제대로 사과드리겠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네티즌의 반응도 엇갈렸다. “ccru**** 누군 일침이고 누군 저격이네” “axcr**** 서희 일반인인데 제발 가만히 좀 냅두세요” “bria**** 한서희는 사람들 입에서 오르내리는게 목표인듯 안티도 팬이다 이런컨셉인가” “heed**** 한남의 뜻도 모르고 한남했다고 혐오로 몰아간다고 그러는건 아니겠지 설마” “slsn**** 얘한테는 가만히 있으면 반이라도 간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등 의견이다.
한편, 한서희는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9월 항소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트렌드와치팀 김경민기자 trendwatc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