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75) 한화 이글스 감독은 최근 책상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스프링캠프 훈련 계획을 짜고, 전력을 구상하다 보면 시간이 훌쩍 지나있다.

때론 한숨을 쉬고, 때론 희망도 품는다.

하지만 김 감독이 느끼는 가장 큰 부분은 부담감이다.

김 감독은 10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올해가 내 인생에서 가장 부담스러운 시즌이다.

팀을 어떻게 살리느냐에 대한 고민이 크다고 했다.

한화는 팀 재건을 목표로 2014년 11월 김성근 감독을 영입했다.

20122014년, 3시즌 연속 최하위에 그쳤던 한화는 2015년 6위, 2016년 7위를 기록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약팀의 굴레는 벗었다.

하지만, 구단과 팬은 김 감독에게 그 이상을 원한다.

계약 마지막 해, 김 감독은 한화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팬들을 위해 올해도 열심히 뛰겠다고 했다.

아직은 걱정이 크다.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