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아버지의 집을 털기 위해 10년 만에 본가에 입성한다.

검은 모자와 작업복을 입고 조심스럽게 문을 여는 이민호의 모습이 공개된 것. 그가 왜 아버지의 집을 털 계획을 세웠는지, 그리고 실명할 위기에 처한 아버지 최정우를 구해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11일(오늘) 16회 방송을 앞두고 10년 만에 아버지의 집을 찾은 허준재(이민호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준재가 누군가와 통화를 모습, 이후 조남두(이희준 분)-태오(신원호 분)와 함께 아버지 허일중(최정우 분)의 집에 작업복을 입고 입성한 모습이 차례로 그려져 눈길을 끈다.

어릴 때 엄마를 찾기 위해 집을 나간 준재가 10년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오게 된 것. 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