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리그에서 3년 동안 활약했던 내야수 브렛 필(33)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계약을 맺었다.

디트로이트 구단은 11일(한국시간) 필을 포함한 22명의 선수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초청선수로 계약한 필은 빅리그 진입에 도전한다.

2006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7라운드 지명을 받고 입단한 필은 2011년 빅리그에 데뷔해 3시즌 동안 111경기에서 타율 0.233(240타수 56안타), 9홈런, 32타점을 기록했다.

2012년에는 클레이턴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터트리기도 했던 필은 2014년 KIA 타이거즈와 계약하며 한국 야구와 인연을 매었다.

필은 지난해까지 KIA 중심타자로 활약하며 3년 연속 타율 3할을 넘겼고, 통산 타율 0.316(1천397타수 442안타), 61홈런, 253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높았지만, 외국인 타자에게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