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고인의 알리바이를 뒷받침하는 사진이라고 주장하지만, 범행 직후 행적을 조작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

11일 '나주 여고생 성폭행 살인 사건'의 피고인 김모(40)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재판부(광주지법 형사11부)는 김씨를 진범으로 판단한 결정적인 증거로 김씨가 사건 당일 촬영한 사진을 들었다.

김씨가 사건 당일인 2001년 2월 4일 전남 강진의 외가에서 여자친구와 사진을 찍은 것은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해 고의로 한 행위로 본 것이다.

지난해 3월 이 사건의 재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강도살인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김씨의 감방을 압수수색했다.

김씨가 개인함에 보관 중인 소지품 가운데는 김씨가 사건 당일 외가에서 여자친구와 찍은 사진 7장이 있었다.

김씨가 유일하게 보관 중이던 사진이 검찰 압수수색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