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옆에 없으면 불안해요. 프로라고 하기엔 아직 부족한 거죠. 서재덕 한국전력 레프트서브랑 수비는 내가 가장 잘한다고 솔직히 얘기해요. 전광인 한국전력 레프트서재덕(27)과 전광인(26)은 KOVO에서 손꼽히는 단짝이다.

성균관대 시절부터 호흡을 맞춘 두 선수는 한국전력에서도 한솥밥을 먹으며 찰떡궁합을 자랑하고 있다.

장난기 넘치는 동생 같은 형 서재덕과 진중한 모습의 형 같은 동생 전광인의 호흡에 한국전력은 약체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이번 시즌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다.

코트에 함께 나서면 언제는 밝은 표정의 두 선수이지만, 고민도 깊다.

지난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치른 OK저축은행전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이날 전광인은 1세트 막판 수비 과정에서 허리를 삐끗했다.

이에 신영철 감독은 2세트에서 그를 벤치에 앉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