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11일 지난해 20대 총선에서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박선숙·김수민 의원이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를 받은 데 대해 "세간에서 우병우 기획작품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무죄 선고 판결은) 정권차원의 안철수와 국민의당 죽이기라는 것이 증명된 판결이라 본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검찰을 비판하며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

가장 먼저 할 수 있는 방법은 분리된 곳에서 검찰 고위 관료들도 다시 한번 수사할 수 있는 공수처를 신설하는 것"이라면서 "균형과 견제가 가능한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수사권과 기소권 분리 문제에 대해서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당과 안 전 대표의 지지율 하락이 이번 기회로 반등될 것 같나'라는 질문엔 "법원 재판 과정에서 누구도 돈을 받은 사람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

'리베이트'라는 말 자체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이 재판 과정에서 드러난 것"이라며 "인고하고 견디며 진실이 밝혀지길 기다려 왔다.

그 부분에 대해 국민들이 평가해주리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다음 날(12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연대설에 대해선 "지금까지 선거를 보면 스스로 믿지 않는 정치세력에 대해 국민들이 신뢰를 준 적이 없다.

자기도 스스로 못 믿는데 어떻게 국민한테 믿어달라 하나. 스스로 정당에 대해, 자당의 대선후보에 대해 자신감을 가질 때 국민이 전폭적 신뢰를 보내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