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70) 2017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 한국 야구 대표팀 감독이 고심 끝에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WBC 최종엔트리에 포함하기로 했다.

김 감독은 11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선동열, 이순철 송진우, 김동수, 김광수, 김평호 코치와 코칭스태프 회의를 열고 오승환 대표팀 승선 여부를 논의했다.

일주일 전인 4일 오승환의 대표팀 발탁을 유보했던 김인식 감독과 코치진은 이날 결론을 내렸다.

회의가 끝난 뒤 김 감독은 오승환은 꼭 필요한 선수다.

대표팀에 넣기로 했다고 말했다.

마운드에 공백이 큰 대표팀에 미국 메이저리그가 인정하는 마무리 투수 오승환은 전력상 꼭 필요한 선수다.

그러나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지난해 1월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고 KBO로부터 '한국에 복귀하면 해당 시즌 정규시즌의 50% 출전 금지' 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