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 본사를 둔 세계 자동차업계 1위 업체 폴크스바겐의 한국 법인과 전현직 임원들이 배출가스 조작은 물론 시험성적서 조작, 환경부의 인증심사 방해, 미인증 자동차 수입 등 각종 불법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기식)는 11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 등으로 요하네스 타머(62독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AVK) 총괄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해 1월 환경부가 폴크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여부를 수사해달라며 고발한 지 1년 만이다.

검찰은 유로5 환경기준이 적용된 경유차량의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인지하고도 이를 묵인한 채 해당 차량을 수입판매한 트레버 힐(55독일) 전 AVK 총괄사장과 박동훈(65) 전 폭스바겐코리아 사장도 같은 혐의로 각각 약식불구속 기소됐다.

양벌규정에 따라 AVK 법인도 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