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이 외국에서만 볼 수 있는 한국영화 전문채널로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 행보를 확대한다.

CJ EM은 11일 해외전용 한국영화 전문채널 tvN Movies를 개국해 싱가포르에서 처음으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올해 안에 말레이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홍콩 등 다른 동남아 국가에도 진출시킨다는 계획이다.

해외 방송채널에서 단독으로 한국영화만 24시간 방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J EM에 따르면 tvN Movies는 싱가포르 최대 유료방송사업자이자 이동통신사인 스타허브(StarHub)와 채널편성 계약을 맺고, 현지 54만여 가구에 액션코미디로맨스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영화를 연간 총 200여편 선보인다.

매년 20여편의 최신 국내 개봉작들도 편성한다.

스타허브의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OTT)를 통한 주문형비디오(VOD) 콘텐츠 공급계약을 체결해 현지 이용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