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 시대를 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퇴장을 예고했다.

그는 퇴임을 열흘 남겨둔 10일 제2 고향에서 경쾌하게 고별연설을 시작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레임덕(임기말 권력누수 현상)인지 내 말을 잘 안 들으시는 것 같은데, 자리에 앉아 달라고 웃으며 연설을 시작했다.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고별연설을 한 뒤 지지자와 포옹하고 있다.

시카고=AP연합뉴스자신의 발언과 달리 오바마 대통령은 임기 막판에도 50% 넘는 지지율을 기록하며 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다.

대형 컨벤션센터 매코믹 플레이스를 가득 채운 지지자들은 4년 더를 외쳤고, 오바마 대통령은 (임기 연장은) 할 수 없다면서도 (미국의 진보를 위해) 우리는 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임기 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