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의 이지훈이 자신의 아버지가 성동일이라는 사실을 알고 절망했다.

11일 오후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치현(이지훈 분)이 어머니 강서희(황신혜 분)에게 자신의 아버지가 '그 사람'이냐고 출생의 비밀을 물어봤다.

허치현이 말한 그 사람은 마대영으로 강서희는 꼭 대답을 들어야겠니?라는 말로 긍정도 부정도 안했다.

이어 기다리면 엄마가 다 알아서 해주지 않냐며 허치현의 실망과 절망을 달래려고 했다.

하지만 허치현은 내가 그런 사람 아들이라는게 양지로 나갈 수 없는 더러운 이끼처럼 느껴진다고 깊은 수렁에 빠진 원망의 눈빛으로 말했다.

강서희는 어렸을 적 자신이 살아왔던 과거를 말하며 약자로 살면 무슨 말인지 들어준다는 장점으로 지금 이 자리까지 왔다고 알렸다.

또 그 과정은 너무나 피곤해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