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대선 잠룡들이 11일 귀국을 하루 앞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향해 일제히 날을 세웠다.

반 전 총장이 여권 대선후보 중 유일하게 두 자리대 지지율을 기록하는 데다 제3지대를 기반으로 하는 정계 개편의 최대 변수라는 점에서 일찌감치 강력한 견제구를 날리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충청북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반 전 총장을 겨냥해 새누리당 또는 제3지대와 손잡고 정치를 한다면 박근혜 정권의 연장이라고 비판했다.

반 전 총장이 노무현정부 때 요직을 맡았지만, 여권과 손잡고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면 현 정권의 연장으로밖에 볼 수 없다는 것이다.

문 전 대표는 기자들이 반 전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자 반 전 총장에 대해 뭐라 평하기는 어렵고, 내가 준비된 대통령 후보라는 점에서 더 적임자라 생각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