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바둑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미지는 이세돌(사진) 9단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원은 한국갤럽에 의뢰한 2016년 바둑에 대한 국민인식 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바둑에 대한 자유연상 결과 가장 많은 24.1%가 이세돌 9단을 떠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세돌 9단은 가장 좋아하는 프로기사로도 뽑혔다.

이세돌 9단은 일반 국민의 프로기사 선호도 조사에서 45.7%의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바둑 인구를 대상으로 한 선호도 조사에서도 이세돌 9단이 43.5%, 이창호 9단은 19.4%의 지지를 얻었다.

바둑에 관심을 가진 계기를 물은 문항에서도 이세돌-알파고 대국이 33.4%의 비율로 1위에 올랐다.

이 조사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22일부터 8월15일까지 시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