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헬로비너스 멤버 나라가 활발한 개인 활동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1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헬로비너스 여섯 번째 미니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Mystery of VENUS)' 쇼케이스에서 나라는 "잘하고 있는 건지 개인적으로 생각을 많이 하는데 멤버들이 힘을 많이 준다"고 멤버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멤버들이 원동력"이라며 "잠은 예전보다 많이 못 자지만 행복하다"고 활발한 개인 활동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유영은 "나라 언니를 예전부터 지켜봐오면서 '빨리 잘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라도 호평을 받아서 좋다"며 "언니가 어딜가든 '헬로비너스 나라'라고 소개해서 헬로비너스가 함께 각광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나라 언니가 포문을 열어줬으니 저희도 더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날 여섯 번째 미니앨범 '미스터리 오브 비너스'를 발표한 헬로비너스는 타이틀곡 '미스테리어스(Mysterious)'로 활발한 활동을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