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대 폐지하겠다!'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대 폐지하겠다는 주장과 반값등록금 실현 등을 골자로 하는 교육정책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박원순 시장은 11일 오후 7시 서울 노원구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초청 강연'에 첫 강연 주자로 참석해 교육부문 대선 후보 4대 공약을 제시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강연 후 질의응답 시간에서 '계층간 격차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 격차도 커지고 있다.

이를 극복할 방안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반값등록금 서울대 폐지하겠다 교육계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대학 졸업장 없어도 취업할 수 있는 사회 구현을 골자로 하는 4대 교육 공약을 제시했다.

박원순 시장은 "반값등록금을 실현하는데 5000억원 규모의 예산이 필요하다.

이명박 정부 시절 4대강 사업에 22조원을 투입한 걸 감안하면 충분히 가능하다"면서 "이미 서울시립대에서 반값등록금을 실현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원순 시장은 "서울대 폐지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서울대를 폐지하고 지방 국공립대학을 모두 서울대학화하겠다.

이미 프랑스는 파리1대학, 파리2대학과 같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지방의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교육계에 비정규직이 18만 명이 있다"면서 이들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박원순 시장은 "굳이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취업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면서 "현재 사회는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잘할 수 있는 일이 이미 많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서울시는 이미 실험했다.

기술직 9급 공무원 중 30%를 특성화 고교 졸업생으로만 뽑았다.

경북 상주와 전주 등에서 10명의 아이들이 서울시 공무원이 됐다"면서 "고졸만으로도 서울시 공무원이 됐다.

이런식으로 우리 사회가 나선다면 사회가 긍정적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같은 정책이 포퓰리즘이라는 비판에 대해 "서울시는 이미 채무 7조원을 감축했고, 복지 예산을 종전 4원에서 8조원으로 늘렸다.

그래서 임대주택도 재임기간 16만호 늘렸다"면서 "국가 재정을 분석해 본 결과 법인세 인상 등을 통해 57조5000억원의 세수를 마련할 수 있다"고 현실 가능한 공약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리고 박원순 시장은 "전 이미 준비된 인물"이라고 밝혀 지지자들의 갈채를 받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초청 강연'은 이날 박원순 시장을 시작으로 18일 안희정 충남지사, 25일 이재명 성남시장, 2월1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2월8일 김부겸 의원 순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노원구청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