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사태가 현실 속에서 벌어지면서 극장을 찾는 관객들의 발길도 줄고 있다.

올해는 예년보다 더 많은 영화가 '날짜 전쟁'까지 펼치며 11월에 개봉일을 잡은 터라 예상치 못한 관객 수 급감에 영화계가 울상을 짓고 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달 112일 하루 평균 관객 수는 36만52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0월 하루 평균 관객 수 55만3천550명보다 35%나 급감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 기간(11월 112일)의 43만8천357명과 비교해서도 18% 줄었다.

일주일 가운데 극장이 가장 붐비는 날은 토요일이지만, 주말 촛불집회 여파인지 토요 관객이 급감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서울 광화문에서 1차 촛불집회가 열린 지난달 29일 하루 극장 관객 수는 111만5천170명이었으나 2차 집회가 개최된 이달 5일은 77만2천467명으로 급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