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듀오 리쌍 길(40·본명 길성준)과 개리(39·본명 강희건)가 설립한 공연기획사 겸 매니지먼트사 리쌍컴퍼니가 폐업한다.

취재 결과 리쌍컴퍼니는 지난해부터 직원들을 내보내고 현재 폐업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길과 개리의 듀오 활동 역시 결별 위기를 맞았다는 관측이 일고 있다.

리쌍컴퍼니에서 근무했던 익명의 고위 관계자는 13일 에 "리쌍컴퍼니가 문을 닫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자금난 문제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가요계의 한 작곡가도 "리쌍컴퍼니가 폐업한다는 소식은 가요계에 널리 퍼진 이야기"라며 "지하 1층 곱창집 계약 문제 등이 복합적으로 겹치면서 폐업을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길은 현재 서울 마포구 상수역 인근에 작업실 겸 사무실을 차려 음악 활동 중이다.

길은 리쌍컴퍼니의 레이블 격인 매직멘션을 운영하고 있으며 개리는 양반스네이션 대표이다.

양반스네이션은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에 위치하고 있다.

리쌍은 지난 2015년 7월 '주마등'을 발표한 이후 듀오 활동이 뜸한 상태다.

리쌍과 가까운 한 측근은 "길과 개리의 사이가 나빠졌다는 소문도 있다"면서 "'런닝맨'으로 중화권에서 인기가 높은 개리는 독자적으로 중국 활동 계획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둘이 결별을 할지는 알 수 없으나 관계가 소원한 것은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이런 둘의 사이를 상징이라도 하듯 길과 개리의 인스타그램을 살펴보면 서로의 사진이 하나도 없다.

또 지난 6일 가수 임창정의 결혼식에 길만 참석하기도 했다.

리쌍컴퍼니 홈페이지 역시 문을 닫은 상태다.

결정적인 증거는 아니지만 아귀가 맞아 떨어지고 있는 셈이다.

한편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일명 '리쌍 빌딩'인 명문빌딩에 리쌍컴퍼니 사무실을 차린 리쌍은 최근 이 사무실을 매물로 내놔 폐업 소식에 힘이 실렸다.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명문빌딩 소유자는 길성준 외 1명(강희건)으로, 대법원 인터넷등기소를 살펴보면 매매 목록에 올라와 있다.

리쌍은 2012년 53억 원(10억 원 투자, 43억 원은 대출)에 사들인 명문빌딩을 90억 원에 시장에 내놓았으나 시세 차익만 40억 원이라는 논란이 일자 매물을 거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쌍은 '리쌍 빌딩'으로 인해 세입자 분쟁에 휘말리기도 했다.

리쌍은 자신들의 건물에서 운영 중이던 곱창집 '우장창창' 주인 서윤수 씨와 마찰을 빚었다.

리쌍은 계약이 만료된 서윤수 씨한테 가게를 비울 것을 요구했고, 서 씨는 전 건물주와 구두로 3년 영업을 약속받았다며 맞섰다.

그러나 법원은 리쌍을 손을 들어주고 퇴거 명령을 내렸다.

리쌍은 용역을 고용, 강제퇴거를 시켰고, 서 씨는 여전히 집회 등을 통해 리쌍의 사과와 원상복구를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