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선발로 출전, 76분간 뛴 토트넘이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 0-3으로 완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진출이 가물가물해 졌다.

손흥민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5-16 UEFA 유로파리그 16강 1차전에서 선발로 나섰지만 단 1개의 슈팅만을 기록한 채 후반 31분 해리 케인과 교체 됐다.

이는 도르트문트는 3-0으로 승리, 오는 18일 영국 런던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리는 16강 2차전에서 2골차 이내로 패한다면 8강에 오를 수 있다.

도르트문트의 박주호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하면서 11경기 연속 결장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