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조원의 자금을 움직이는 막강 파워의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기금이사CIO)에 강면욱(57)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임명됐다.

15일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11월 3일 사퇴한 홍완선 전 본부장 후임으로 강면욱 전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 2년이며 1년 연임할 수 있다.

강 신임 본부장은 성균관대 통계학과와 동대학 경영대학원을 나와 1985년 국민투자신탁에 입사했다.

이후 슈로더, ABN암로 등 외국계 금융사를 거쳐 자산운용사 대표이사를 지냈다.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의 대구 계성고, 성균관대 1년 후배기도 하다.

기금운용본부장은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후보자를 보건복지부 장관에 추천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 임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