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한 공사장에서 백골 상태의 시신이 발견됐다.

공장 화장실을 리모델링하기 위해 콘크리트 바닥을 뜯어내는 과정에서 깊이 40cm쯤 되는 곳에서 발견됐으며 성별과 나이를 짐작키 힘들정도로 백골화가 진행된 상태였다.

28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분쯤 부평구 청천동에 있는 한 공장의 외부 화장실 공사 현장에서 백골 상태의 시신이 묻혀 있는 것을 작업중이던 인부 A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원 확인 등을 위해 백골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