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회제주해군기지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 등은 6일 해군이 요구하는 부당한 구상권 청구는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책회의는 이날 서울 종로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군은 제주 해군기지 완공을 기다렸다는 듯이 기지 건설 반대 평화활동을 했던 주민과 활동가들에게 공사 지연의 책임을 물어 약 34억원의 구상권을 청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책사업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국가는 강정마을에 이렇게 본때를 보여주려고 한다며 구상권이 철회되지 않는 한 강정마을의 갈등은 깊어만 갈 것이다.

이는 강정 주민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 해군기지 등 전 세계 군사기지 건설의 반대 의지를 담아 내달 1일부터 6일까지 강정평화대행진 '평화야 고치글라'(평화야 같이가자)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