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을 떠나 인천으로 오려던 아시아나항공 A380여객기에서 화재가 발생, 승객 400여명이 29시간 가량 발이 묶이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2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오전 11시30분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서 이륙을 준비중이던 OZ222편 A380 기종 항공기에서 원인미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아시아나항공측은 엔진과 기체가 이어지는 부위에서 연기가 피워오르자 소방서에 신고해 화재를 진압했다.

이와 함께 에어버스 측 전문가들과 화재 원인조사에 착수, 엔진 화재가 이나라 엔진과 기체 연결부근에서 불이 붙은 것으로 확인하고 관련 부품을 교체했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승객 400여명에게 비행지연 소식과 함께 대체기를 투입하겠다고 알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