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주위에서 스파크가 발생해 정비를 받은 이후 또다시 같은 현상이 발생, 운항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11시 30분(현지시각)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던 OZ2217편(A380) 항공기의 엔진과 날개 연결 부위에서 스파크가 발생했다.

아시아나 측은 해당 항공기의 비행 일정을 하루 연기(25일 6시 50분)하고,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의 기술 자문을 얻어 바로 정비에 들어갔다.

해당 항공기는 26일 오후 10시 2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자체 점검 결과 비행 종료 이후 엔진을 끄면서 남은 연료를 배출하는 연료 주입구 부품에 이상이 있음을 확인하고, 해당 부품을 교체했다"며 "회사 측이 보유한 A380 모든 기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시행해 현재는 안전 운항에 아무런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