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영국, 프랑스, 독일을 겨냥한 동시 테러를 기획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IS 조직원으로 활동한 해리 소포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인터뷰를 통해 IS 수뇌부의 이 같은 해외테러 전략을 털어놓았다.

소포는 독일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성장한 뒤 런던에서 대학 교육까지 받은 인물로 시리아에서 IS에 가입한 뒤 돌아와 현재 독일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내가 시리아에 도착한 뒤에 IS는 내가 독일로 다시 돌아가는 게 현재 꼭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유럽 현지에서 IS의 지령에 따라 작전을 조직하고 수행할 인물이 필요하다는 설명이었다.

소포는 IS는 뭔가 동시에 일어나는 게 필요하다고 항상 얘기했다며 그들은 영국, 독일, 프랑스에서 한꺼번에 일어나는 대규모 공격을 원한다고 설명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