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봉화산 둘레길에서 실종신고된 70대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6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0시 30분쯤 전남 순천시 조례동 봉화산 둘레길에서 등산객이 백골화된 시신 한 구를 발견됐다.

시신은 백골화된 까닭에 나이나 성별을 추정하기 어려운 상태였으나 입고 있던 옷에서 지난 7월 12일 미귀가 신고가 접수된 A(73)씨의 신분증이 발견됐다.

경찰은 감식을 통해 정확한 신원과 사망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