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을 떠나 런던으로 가던 아시아나 항공기가 엔진 이상을 러시아 한티만시스크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다행히 승객과 승무원 등 탑승객 197명 중 다친 사람은 없다.

6일 외교부와 아시아나항공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5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런던으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OZ 521, 보잉 777기종)가 엔진 근처에서 연기가 감지됐다는 경보가 울리면서 이륙 8시간만인 오후 10시 50분(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 러시아 중부 우랄산맥 인근 튜멘주(州) 도시 한티-만시이스크 공항으로 회항해 착륙했다.

러시아 비상사태부 우랄지부 공보실은 착륙이 안전하게 이루어져 탑승객은 모두 무사하다고 전했다.

비상사태부 관계자는 여객기가 착륙한 후 기체 점검을 벌였으나 외부에서 화재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