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행 아시아나 여객기가 러시아에 비상착륙했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영국 런던으로 가던 아시아나항공 보잉 여객기가 5일(현지시간) 기내 화재 연기 감지 장치가 작동하면서 러시아의 우랄산맥 인근 지역에 비상착륙한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오후 2시 5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 OZ521편 여객기가 엔진 근처에서 연기가 감지됐다는 경보가 울리면서 이륙 8시간만인 오후 10시 50분(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께 러시아 중부 우랄산맥 인근 튜멘주(州) 도시 한티-만시이스크 공항으로 회항해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항공기 기종은 보잉 777로 여객기에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모두 197명이 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연기 감지 장치에 오류가 있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연기 감지 경보가 울리면 즉각 소화 기능을 작동시킨 뒤 안전을 위해 회항하는 메뉴얼을 따른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6일 오전 대체 항공기를 현지로 보내 승객들을 목적지로 수송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