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국내 농구팬들은 15일에 열리는 2016-17시즌 여자프로농구(WKBL) 삼성생명-우리은행전에서 우리은행의 우세를 예상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대표 손준철)는 15일 오후 7시에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삼성생명-우리은행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W매치 32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전체 참가자의 49.03%가 원정팀 우리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가 30.43%로 뒤를 이었고, 홈팀 삼성생명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20.57%를 기록했다.

전반전에서도 우리은행의 리드를 예상한 참가자가 47.25%로 우위를 차지한 가운데, 삼성생명 리드(28.36%)와 5점이내 박빙(24.41%)순으로 집계됐다.

최종 득점대에서는 양팀 모두 7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