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불타는 청춘' 구본승이 자신만의 방법으로 양수경을 위로했다.

7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구본승이 양수경 요리에 반해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양수경은 청춘들을 위해 고등어 김치찜을 만들었다.

그는 식사를 준비하던 중 어머니를 회상하며 과거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양수경은 엄마, 아빠가 생선 가게를 하셨다며 엄마는 부잣집 딸이었는데, 서울에 와서 생선 장사를 하시며 고생을 정말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렸을 때 부모님이 생선 장사하는 게 정말 싫었다며 내가 가수를 하게 되면서 생선 장사를 못하게 했다고 밝혔다.

양수경이 부모님 생각에 눈시울이 붉히자 구본승은 그를 위로하듯 밥을 두 공기나 먹으며 양수경의 요리를 극찬했다.

또 구본승은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있는데 더 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