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영화감독이자 배우인 양익준이 몰래카메라를 시도했지만 아무도 알아보지 못하는 굴욕을 안았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양익준이 스태프로 분해 몰래 카메라를 시도했다.

김국진 최성국 등 일부만이 양익준이 새친구로 합류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양익준은 카메라를 들고 촬영장 이곳 저곳을 돌아다녔지만 아무도 알아보지 못했다.

하지만 그 중 구본승만이 유일하게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구본승은 "진짜 메이킹 찍는 거야? 얼굴 모르는 분인데 우리 새친구인 줄 알았다"고 말했고, 순간 뜨끔했던 김국진은 "야...우리 본승이가..."라며 감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양익준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스태프인 척 몰래 카메라를 시도했지만 아무도 알아보지 않고 관심도 두지 않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