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불타는 청춘' 구본승이 장난끼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남해로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소에 먼저 도착한 구본승은 높은 곳에 위치한 숙소를 본 후 자신은 문으로 들어가 앞으로 도착할 청춘들에게 장난을 칠 궁리를 했다.

구본승은 뒤에어 오고있는 김광규에게 이번 숙소는 문이 없다며 벽을 타고 올라와야한다고 말했다.

당황하는 김광규에게 구본승은 나 아까 제작진들한테 형이 못올라 올 것 같다고 얘기했거든이라고 말하며 자극을 줬고 김광규는 자신이 총검술 교관 출신이라며 자존심을 세웠다.

이어 구본승은 밧줄을 던지며 이것을 타고 올라오라고 말했고 김광규가 해내자 사실 문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연이어 도착한 최태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