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옆에 박정희와 이승만을!"소녀상 설치에 반대 견해를 밝혀 온 진실국민단체는 20일 이같이 말했다.

진실국민단체가 예고한 박정희-이승만 흉상 설치 시간은 21일 오후 3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이다.

진실국민단체는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은 적법 절차를 거치지 않은 불법 설치물로 지자체가 묵인하고 있는 만큼 이에 맞서 비슷한 동상을 세우겠다고 주장해 소녀상을 지지하는 단체와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진실국민단체 대표는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 후 소녀상 주변에 각종 쓰레기와 폐가구를 갖다놓고 소녀상 반대 문구를 적은 불법 선전물을 붙여 소녀상 지킴이 단체와 갈등을 빚었던 부산 동구 주민 최모(36)씨다.

진실국민단체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으로 설치됐는데도 동구청이 이를 묵인한 채 철거하지 않고 있다"며 "불법에는 불법으로 맞서기 위해 이승만-박정희 흉상을 세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건립하거나 바로 세운 역사적인 인물이라 흉상 대상으로 정했다"며 "21일 오후 3시 소녀상 앞 기자회견에서 흉상 건립 배경 등을 자세히 밝히고 제막식을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