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무슨 말만 하면 시비를 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1일 막말과 '꼼수 사퇴 논란' 등에 대한 일각의 지적에 대해 억울함과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나 그는 오랜 정치 내공 덕분인지 흥분하지 않고 여유로운 자세로 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막말과 가벼운 언행으로 보수로서 품격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내가 어떤 막말을 했느냐"고 반박했다.

그는 질문자가 이른바 '죽자 시리즈'를 언급하자 "내가 막말한 것이면 이순신 장군의 '생즉사 사즉생'도 막말이냐"며 되물으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자살했다는 것은 팩트(사실)가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이어 "제가 무슨 말만 하면 시비를 건다"며 헛웃음을 터트렸다.

그러자 질문자는 "공개석상에서 유승민 후보에게 '이정희 같다', 심상정 후보에게 '어차피 안 될 거다'고 발언해 막말로 비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저도 수없는 막말을 들었다.

그날 파렴치하다는 얘기 안했냐. 자긴 사퇴 안 하고 뻔뻔스럽게, 그래도 전 막말을 안 했다"며 "이정희 같다는 것에 동의하는 국민이 많다.

이정희라는 말은 막말이 아니다.

또 이정희를 가지고 따로 또 할 말이 있다.

자꾸 나한테 대들면 할 말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통령 짓 못 해 먹겠다'는 발언을 예로 들면서 "옛날에 막말은 노무현 대통령이 가장 심했다"면서 "그때 언론에서 대통령 품격을 얘기했느냐. 그런 식으로 매도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또 "난 대통령이 되면 위선을 안 부리겠다"며 "가식적인 말하고, 난 그리 안 살았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지도자에게 중요한 것은 거짓말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얘기할 땐 평균적인 언어, 쉬운 말로 얘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질문자의 충고를 깊이 새겨듣고 집권하게 되면 조심하겠다"며 좌중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홍 후보는 '꼼수 사퇴' 지적에 대해서도 열변을 토했다.

"안철수 후보도 꼼수 사퇴가 아니냐"며 "보궐선거를 하게 하려면 4월 9일 이전에 사퇴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유승민·심상정 후보들도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지더라도 의원직을 유지하면서 왜 꼼수 사퇴를 비난하느냐. 이해할 수 없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9일 심야에 경남도지사를 사퇴해 보궐선거를 못 치르게 막아 '꼼수 사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홍 후보는 국고 지원이 아닌 경남도 예산을 투입해 치러야 하는 국민 혈세를 아끼기 위해서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홍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닷새째인 이날 경북 포항·경주·영천시 등에서 집중 유세에 나서 지지를 호소한다.